생리불순 / Menstrual irregularity

정상적으로 생리는 사춘기때 초경이 있은 이후 보통은 3~5일 정도의 출혈이 21일에서 35일 주기로 폐경이 이루어지기까지 규칙적으로 반복됩니다. 생리양이나 생리주기가 이러한 정상범주를 벗어나 지나치게 양이 적거나(과소월경) 많거나(과다월경) , 또는 주기가 짧아서 자주 생리를 하는 빈발월경, 생리주기가 긴 희발월경을 보인다면 생리불순으로 간주합니다.

01.원인

사춘기때 초경이 있은 이후 1~2년 정도에서는 시상하부-뇌하수체-난소로 이어지는 생리관련 호르몬축이 미숙하여 일정기간 생리불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차츰 성숙이 진행되면서 생리주기가 규칙적으로 안정되므로 염려할 필요는 없습니다.또한 정상적으로 임신과 출산이후, 폐경기 즈음의 일시적인 호르몬 변화로 생리불순이 생기기도 합니다.그러나 이후로도 생활리듬이 불규칙적이고 신체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각종 스트레스 및 주위환경이나 약물 복용, 만성 질환, 무리한 다이어트, 서구화된 식이패턴이나 비만, 갑작스런 운동이나 여행 등의 다양한 영향으로 인해 호르몬 불균형이 생긴다거나 자궁의 혹이나 염증, 자궁 내막증, 난소의 종양, 배란장애에 따른 다낭성 난소 증후군 등이 생기면서 규칙적이던 생리주기도 불규칙해질 수 있습니다.

02.생리불순으로 내원 시 여노피 산부인과 검사와 치료

가임기 여성에서 평소 매우 규칙적인 주기가 갑자기 불규칙해졌다면 가장 먼저 임신의 가능성은 없는지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임신이 아니라면 평소의 생활패턴이나 수면습관 등에 관한 전반적인 상담후 초음파 검진을 통해 자궁이나 난소 자체의 기질적인 병변은 없는지 일차적인 확인을 받게 됩니다.난소의 배란장애로 인해 생리가 불규칙적이라면 난소나 뇌하수체 관련 호르몬 이상은 없는지 혈액검사를 통해 보다 정밀하게 확인을 하게 됩니다.

검사를 통해 원인이 확인되면 진단이 된 원인별 치료를 하게 됩니다. 사춘기 시기, 출산 이후, 폐경전후의 일시적인 호르몬 불안정 상황은 시간이 경과하면서 점차 안정이 이루어지면 생리불순 또한 자연스럽게 교정이 되므로 특별한 치료 없이 지켜보시면 됩니다. 반대로 자궁이나 난소의 병적인 혹이나 자궁 내막증 등 뚜렷한 선행질환으로 인해 난소의 호르몬 분비가 불안정하고 배란 장애가 있다면 수술적인 교정이 우선입니다.

가임기 여성의 경우 생리불순이 길어지면서 부정 출혈 등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임신을 원할 경우는 배란 유도제를 , 임신을 원치 않을 경우는 경구용 피임약 등을 이용하여 생리 주기를 안정시켜 주는 약물 치료를 합니다.생리불순을 교정하기 위해서는 평소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지키며 스트레스를 피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나 수면 패턴을 일정하게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